본문 바로가기

SVC 스토리/활동 이모저모

[재난회복캠프] 성북구 안녕(安寧) 가족봉사단과 함께 안전 쑥쑥 !

이번 재난회복캠프는 성북구 ‘안녕(安寧) 가족봉사단‘과 함께했습니다. 😊

 

 

준비물은 성북센터에서 준비해주셨어요. 다른 활동물품도 들어 있어 박스가 큼직하네요. 

 

 

안녕 가족봉사단은 안부, 안전, 안심을 주제로 활동을 하는데 관내 어르신들께 전달 드릴 키트도 들어있대요. 

그런데 코로나19 거리두기 4단계로 대면이 어려워 보류 중이라고해요. 

어서 상황이 좋아져서 키트가 빨리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재난회복캠프의 큰 목적은 재난 회복력을 높이는 것인데요.

재난 회복력을 이해하기 쉽게 말씀드리자면, “재난이 왔을 때 피해를 최소화하고 빨리 회복할 수 있는 힘”을 말해요.

그럼 우리 동네가 어떻게 피해를 최소화하고 빨리 회복할 수 있을까요?

바로 잘 '대비하는 것!!'

 

 


 

 

그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준비한 것이 ‘우리 가족 자가격리 매뉴얼 만들기’입니다.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코로나 상황에 맞게, 우리 가족이 감염과 자가격리를 대비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프로그램이죠.

 

참여가족에게 자가격리 경험이 있는지 물어봤는데요, 두 가족이나 있었어요. 

초3 학생이 자가격리가 된 가족도 있었는데, "집에서 뒹굴뒹굴 놀았어요" 라고 대답해서 웃음을 주었습니다 😄

 

 

이번 성북구 캠프에서는, 변이 바이러스와 백신에 대한 이야기도 해주셨어요.

수많은 정보 중에서 현재상황에 대한 것들을 짚어주셔서 잘 정리된 정보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다음에는 자가격리 대상자와 동거인이 지켜야할 생활수칙, 그리고 안전한 자격리를 위한 공간 체크리스트를 알아봤습니다.

이 정보를 바탕으로, 우리 집에 자가격리자가 있다고 가정하고, 공간이용 규칙표를 만들어보았습니다.

 

어떻게 만들었는지 한 번 이야기를 들어볼게요.

 

(엄마가 자가격리자) 식사준비는 제가(큰아들) 하기로 했고요. 동생들이 있는데 아빠가 돌보고 세탁도 아빠가 하기로 했어요. 공용공간 소독과 식사준비를 제가 하기로 했어요. 예전에 가족 중 한 명이 수족구에 걸린 적이 있는데 그 때 마스크를 다 쓰고 주의하니까 괜찮았어요.

 

→ 이 가족은 수족구로 바이러스 전염을 대비해 본 경험이 있어서 그 때를 생각해서 써봤대요. 중학생인 큰 아들이 엄마를 위해 식사준비를 해준다는 점이 감동이었습니다.

 

  (막내가 자가격리자) 저희 아이들 둘이 큰 방을 쓰고 있어요. 화장실과 침대, 책, 장난감 모든 것이 있어서 거기를 격리공간으로 해야할 것 같아요. 저희는 저번에 아빠가 자가격리 했던 적이 있는데요. 그 때 아빠는 방문을 계속 꾹 닫고 있으니까 우울했대요. 그 때는 커버링테이프를 몰라서 비닐봉지를 써서 손을 맞대고 인사하고 했거든요. 막내가 들어가면 어떻게할지 더 걱정되지만, 커버링 테이프로 공간을 나누고 인사를 하면서 더 잘 지낼 수 있을 것 같아요.

 

→ 자가격리를 하게 되면 한 공간에서 며칠을 혼자 지내야 하기 때문에 마음이 너무 지치고 우울해질 수 있어요. 그래서 다른 가족들이 서로를 응원하고 격려해주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단톡을 만들기도 하고요, 영상 통화를 하기도 하구요. 커버링 테이프를 사용하신다면 비닐너머 실루엣으로도 인사할 수 있겠죠?

   

(어린 첫째 자녀가 자가격리) 안방에 화장실, 베란다가 있어서 이곳을 활용하려고요. 베란다가 유리창으로 거실과 이어져 있어서 서로 바라볼 수 있어 좋을 것 같아요. 형제들도 항상 같이 놀다가 떨어지면 어색해 할 것 같아서,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인사도 하고 놀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혼자서는 절대 못 잔다고해서 고민인데, 커버링 테이프로 공간을 나누고 둘 다 마스크를 쓰면 재우는건 괜찮다고 해서 그렇게 해야되나 싶어요. 

 

→ 어머니가 동생 둘을 더 돌보신다면 아빠가 지정돌봄자가 되어야 할 것 같네요. 다른 가족과 최대한 접촉이 적도록 지정돌봄자가 아이를 돌보고 재워주는게 좋아요~ 가족과 함께 상의해서 나눠보면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우리 가족의 자가격리 지침을 세워봤습니다!

가족들이 열심히 토론을 하며 만들고 있는데, 중요한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어요.

 

 자가격리 대상자가 2명 생기면 어떻게 하나요? 같이 지내도 되나요? 

자가격리 대상자 둘 다 감염되었을 수도, 되지 않았을 수도, 혹은 둘 중에 한 명만 감염 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한 식당에서 확진자가 나와도 감염이 되는 사람이 있고 아닌 사람이 있는것처럼요. 그래서 한 집에서 두명이 나와도 따로 있는게 좋습니다.

 

 2주가 지나고 자가격리가 끝났을 때는 집 안을 모두 소독하고 치워야하나요? 

하시는게 좋죠. 자가격리 해제 전 한 번 더 검사를 해야하는 대상자도 있는데, 검사를 하지 않고 해제되는 경우도 있어요. 그럼 공간을 합쳐 가족들과 다시 접촉하기 전 한번 청소를 하는게 좋겠죠.

   

혹시 자가격리 중에 자가격리자의 옷을 세탁해야되는 경우 어떻게 해야할까요?

자가격리 중에는, 자가격리자 옷을 세탁할 때마다 세탁기 안팎을 소독제로 닦아줘야해요. 아니면 이런 방법도 있어요. 자가격리를 했던 어떤 가족은요. 큰 봉투를 하나 두고, 2주 동안 격리자가 입은 모든 옷을 그 봉투에 넣어두는거에요. 그리고 격리가 끝나고, 재검사 결과가 음성이 나와서 한번에 휘리릭 빨아서 쉽게 처리했다고 합니다.

 

 

이처럼 필요한 지식들이 무엇인지 알아두는 것이 중요한데요. 

인터넷에 ‘자가격리’, ‘접촉자’ 검색만 해도 여러 사례를 볼 수 있어요~

심심할 때 한 번씩 검색해서 다른 가족 이야기를 한 번 보는 것도 큰 도움이 됩니다!!

 

 


 

 

자가격리 프로그램에 이어, 외부적인 준비도 중요하지만 마음의 준비도 해야겠죠.

마음이 지치고 힘들 때 빠르게 회복하는 것도 중요하니까요.

다음은 ' 우리가족 마음근력 키우기 ' 프로그램입니다.

이번 시간은, 다른 가족들도 함께 이야기하기 때문에 이야기하고 싶은 만큼, 편한 만큼만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부정하지 않고 공감해주기로 약속했어요. 

 

우선, 앞 프로그램에 이어 자가격리 검사 문자를 받았을때 어떤 마음이 들 것 같은지 한번 이야기를 나눠보았어요.

재난상황에 마음이 어떻게 변할지 생각해보고 감각을 깨우기 위해서요. 

당황스러울 것 같아요. 그리고 저희는 지금 휴가를 와있는데, 문자를 받았어요. 그 순간 엄청 긴장이 되더라고요. 우리 가족이 거기에 들렸었나?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왜 조심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당황스럽고, 혹시나 우리가 장소에 가지 않았지만 옆집이나 윗집 아랫집, 엘리베이터를 같이 이용하는 이웃들이 들렀을까봐 걱정될 것 같아요. 그리고 서로 조심해야하는 상황에 왜 그곳을 갔지 하는 원망도 조금은 들 것 같아요. 그리고 괜히 열이 나거나 몸이 아픈 것처럼 느껴질 것 같기도 하고요. 

 

문자 한 통으로도 우리는 다양한 생각을 하게 되고 행동을 하게 되죠.

우리 가족이 어떤 마음의 경험을 하게 될지 예측해보는 것도 중요한 대비 중 하나입니다.

 

무거운 짐을 들고 간다고 상상해보세요. 근력이 좋아야 더 오래, 쉽게 가지고 갈 수 있겠죠?

마음도 마찬가지로, 힘든 상황에서는 마음근력이 필요합니다. 💪💪

 

 

그럼, 어떻게 마음근력을 키울까? 우리는 보고, 듣고, 연결하는 단계로 '마음의 구급상자'를 만들어보려고해요.

그림을 그리느라 다들 화면에서 사라지셨죠ㅎㅎㅎ

 

우선 전지를 바닥에 깔고 그 위에 한 사람이 누워서 몸의 윤곽을 그렸습니다.

그리고 나는 '어떤 상황'에 '어디가' 아픈지 표시를 해봤어요. 

예를 들면 '엄마한테 꾸중 들었을때, 머리가 와이파이 터지는것처럼 아픔' 이런식으로요~

 

반대로 우리 가족이 힘든 일을 겪고 몸이 아플 때, 우리 가족이 어떻게 해주면 좋아졌는지도 함께 적어봤어요.

산책이나, TV보기, 맛있는것 먹기 등 자유롭게 적어보았습니다.

 

 

저는 목디스크를 앓은적이 있는데, 스트레스를 받을 때 편두통이 오더라고요. 약을 먹으면 나아지지만, 아프기 전에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산책을 하거나 맛있는것을 먹어요. 혹은 아이들과 잠시 떨어져 혼자만의 시간을 갖기도 합니다. 

 

저희 가족은 힘들때 각자 방에 들어가는 격리를... 합니다. (웃음) 

 

엄마가 공부하라고 막 시킬때, 머리 아프고 기분이 안좋아요. 우울하고 화나기도하고요. 그럴 때는... 게임? 게임을 하면 괜찮아지는 것 같아요.

 

 

간단하지만 나 스스로, 혹은 가족이 힘들 때, 일상의 스트레스를 풀어낼 수 있도록 몇 가지 동작을 해봤어요.

뭐하는건지 궁금하시죠? 캠프에서 알려드려요~! 😁

 

 

그리고 가족 간의 마사지 타임도 갖고, 댄스댄스~ 스트레스 해소시간도 가졌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억에 남는 단어를 하나씩 말해봤는데요.

안정, 휴식, 치유, 안정, 회복, 호흡, 생활수칙...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주셨어요. 재난회복캠프에 열심히 참여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

 

 

이번 재난회복캠프는 이렇게 막을 내리고, 이제 두 번의 캠프가 남았습니다.

참여를 원하시는 분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 홈페이지 공지를 확인하세요~!

 

그럼 다음 소식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