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성 강화된‘서울형노인일자리’참여자 87.2% 만족

 - 서울시, 올해 노인일자리 참여자 2만7,746명 만족도 조사 실시
 - 서울형노인일자리, 일반노인일자리 보단 30%나 높은 만족도 보여
 - 시니어 영어지도사 등 전문성 가진 어르신들 능력 살릴 수 있는 일자리
 - 월 보수 10만원 인상, 10개월 이상 장기 근무 원해
 - 시, 조사 분석결과 내년도 사업에 반영해 만족도 높여나갈 계획


'서울형노인일자리' 참여자의 87.2%가 만족
서울시가 어르신들의 경력과 능력 등 전문성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09년부터 시작한 ‘서울형노인일자리’ 참여자의 87.2%가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지난 9월~10월까지 올해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한 노인 2만7,746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설문조사를 한 결과 서울형일자리가 지난해보다 7.4% 향상된 87.2%의 만족도를 보였다고 밝혔다.



서울형 노인일자리, 일반노인일자리 보단 30%나 높은 만족도 보여
이는 57.1% 만족도를 보인 일반노인일자리보단 30%나 높은 수치다.  월 보수에 대한 만족도도 45.4%에서 15.1% 오른 60.5%, 근무내용, 근무환경, 근무시간도 지난 해 보다 평균 10%이상 오른 81%의 만족도를 보여, 그동안 부족했던 전문분야 노인일자리에 대한 노인들의 욕구가 다소 해소 된 것으로 분석된다.

구 분

일반노인일자리

서울형노인일자리

만 족

불만족

만 족

불만족

2009년

2010년

2009년

2010년

2009년

2010년

2009년

2010년

전반적인 만족도

53.9%

57.1%

6.1%

5.1%

79.8%

87.2%

1.9%

1.2%

월 보 수

22.8%

24.6%

39.4%

36.6%

45.4%

60.5%

11.3%

5.9%

근무내용

51.4%

56.1%

5.8%

3.7%

71.6%

81.1%

1.4%

1.4%

근무환경

52.7%

55.8%

5.4%

4.2%

70.8%

81.3%

1.9%

2.6%

근무시간

52.5%

56.1%

8.6%

6.3%

73.9%

81.8%

3.2%

1.7%

현재 서울시가 어르신들에게 소득창출과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펼치고 있는 노인일자리사업은 크게 일반일자리와 서울형일자리로 구분된다. 일반일자리는 인건비 월 20만원에 1일 근무시간 3~4시간, 주3~4회 근무로 환경개선, 급식도우미, 어린이지킴이, 택배사업, 간병인 등 단순일자리사업에 3만3,6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시니어 영어지도사 등 전문성 가진 어르신들 능력 살릴 수 있는 일자리>
서울형노인일자리는 기존 노인일자리사업의 단순 업무를 보완해, 전문성을 가진 어르신들의 경력과 능력을 살릴 수 있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니어 영어지도사 ▴다문화어린이집 보육교사 ▴치매어르신돌보미 ▴요양보호사 교육기관 모니터링단 ▴서울형어린이집 은빛 돌보미 ▴아름다운 화장실 가꾸기 실버모니터링단 ▴장애아동 학습 돕는 고잉 투게더(Going Together) 등 시가 마련한 7개 분야에, 교사나 사회복지사, 간호조무사 등 과거 경력이나 자격이 있는 노인 중에서 선발하고 있다.

서울형일자리는 인건비 월 60만원에 1일 근무시간 4~5시간, 주4~5회 근무로 올해 580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인일자리가 안정적 노후생활에 도움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노인일자리사업이 경제적, 육체적, 정신적은 물론 가족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일자리는 55%~64%, 서울형일자리는 66%~87%까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답해 노인들의 안정적 노후생활에도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 분

일반노인일자리

서울형노인일자리

그렇다

아니다

그렇다

아니다

2009년

2010년

2009년

2010년

2009년

2010년

2009년

2010년

경제적 도움

55.3%

59.3%

10.9%

10.1%

73.4%

80.2%

4.1%

0.9%

육체적 건강증진

59.9%

62.2%

4.4%

5.3%

81.1%

83.7%

1.0%

4.5%

정신적 건강증진

60.0%

64.1%

4.6%

4.9%

82.7%

87.7%

1.0%

2.6%

가족과 관계개선

54.3%

55.8%

6.5%

7.0%

68.6%

66.0%

3.9%

5.2%






<월보수 10만원 인상, 10개월 이상 장기 근무 원해>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들은 내년에는 올해보다 10만원씩 월 보수를 인상해 주기를 바라고 있으며, 현재 7개월 근무에서 10개월 이상 장기 근무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시간은 일반일자리 참여자의 경우 주2~3회 시간제 근무를 선호하는 반면, 서울형일자리 참여자는 주5일 종일제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차이가 있었다.

구 분

일반노인일자리

서울형노인일자리

희망하는 월 보수

30만원

30~50만원

50만원이상

70만원

70~90만원

90만원이상

48.8%

37.6%

13.6%

45.6%

37.6%

15.4%

희망 근무시간

주3일 하루

3~4시간

주4일 하루

3~4시간

주5일 하루

3~4시간

주3일 하루

3~4시간

주4일 하루

3~4시간

주5일 하루

3~4시간

57.1%

17.9%

24.9%

6.4%

10.0%

83.4%

희망 근무형태

소일거리

주2~3회

시간제

주5회이상

종일제

소일거리

주2~3회

시간제

주5회이상

종일제

10.0%

50.1%

35.0%

3.3%

21.3%

72.3%

희망 근무기간

연7개월

연8개월

연9개월

연10개월

연7개월

연8개월

연9개월

연10개월

19.7

7.4%

10.1%

62.7%

11.6%

3.8%

0.5%

83.9%


한편, 노인들이 근무지로 활동하고 있는 보육시설, 복지시설, 교육기관 등의 1,133명 수행기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에선 80%가 기관운영에 도움이 되고 있으며, 83.5%가 앞으로도 계속해서 노인일자리를 제공하고 싶다고 답해 수혜기관에도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요구사항에 대한 분석결과를 내년 사업 추진시 반영해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하는 어르신들은 물론 복지서비스 수혜자들의 만족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서울시는 매년 2월 노인일자리 참여자를 모집해, 3월부터 7개월간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내년도 일자리는 현재 계획 중에 있다.

김명용 서울시 노인복지과장은 “현재 공공노인일자리 창출과 함께25개 고령자 취업 알선센터에서 민간기업과의 일자리 매칭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노력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소득 창출과 사회구성원으로서 성취감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posted by 자원이자봉이 서울시자원봉사센터블로그